대전시, 2019 금강수계관리 최우수기관 선정
대전시, 2019 금강수계관리 최우수기관 선정
  • 윤나영 기자
  • 승인 2019.11.08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총 14개 지자체 중 오염총량관리사업 부문 1위 -

대전시가 금강유역환경청 주관으로 실시한 ‘2019년 금강수계관리기금 성과평가’에서 오염총량사업 부문 1위로 최우수기관에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금강유역환경청 주관으로 '2019년 금강수계관리기금 성과'를 평가하고 있다
금강유역환경청 주관으로 '2019년 금강수계관리기금 성과'를 평가하고 있다

이번 평가는 금강유역환경청 주관으로 수계관리기금 10억원 이상을 지원받는 대전시, 세종시, 청주시 등 14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기금사업의 투명성 및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실시돼 지난 4일 최종 발표 됐다.

주요 평가 대상사업으로 오염총량관리사업을 비롯한 ▲주민지원사업 ▲환경기초시설설치 등 5개 분야이며, 금강유역환경청에서 지난 6월부터 10월까지 현지실사 등 1차 평가 후 최종 평가위원회를 거쳐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대전시는 금강수계 수질오염총량*을 줄이기 위해 수질 모니터링 실시, 개발사업에 따른 오염량 적정관리, 정기 지도·점검 등 계획 수립 및 이행에 최대의 성과를 낸 점을 높게 평가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5개 분야 최우수 기관 선정 지자체에 대하여 2019년 11월 말에 개최되는 수계기금 관련 워크숍에서 포상금 및 기관 표창을 수상예정이다.

이와 관련, 대전시 박정규 맑은물정책과장은 “앞으로 오염총량 관리사업, 주민지원사업 등 기금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여 금강수계 수질개선 및 수자원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수질오염총량제란, 자치단체별로 목표수질을 설정한 뒤 이를 달성하고 유지할 수 있도록 오염물질의 배출 총량을 관리 또는 규제하는 제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