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신바람 정책톡톡 ‘사회복지 발전방향’ 토론회 개최
공주시, 신바람 정책톡톡 ‘사회복지 발전방향’ 토론회 개최
  • 이론경제신문
  • 승인 2019.11.08 2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공주형 복지기준선 설정 필요성 공감…복지사회 구현 앞장

공주시(시장 김정섭)는 지난 7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사회복지 발전방향을 주제로 12번째 신바람 정책톡톡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관내 사회복지분야 전문가와 시설 운영자 및 종사자, 요양보호사, 사회복지공무원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본격적인 토론에 앞서 박순우 공주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은 ‘공주시의 복지정책 방향 및 사회복지서비스 품질향상’이라는 기조발제를 통해 공주형 복지기준선 설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지역사회 통합돌봄 체계 구축 △거버넌스형 복지전달 체계 △복지와 보건서비스 연계 △지역사회복장협의체 활성화 △사회복지종사자 역량강화사업 운영 개선 등을 발전방안으로 제시했다.

이어 열린 자유토론에서는 정책제안과 애로사항, 개선방안 등 참여자들의 다양한 목소리가 잇따르며 뜨거운 열기를 더했다.

한 참여자는 공주시가 선도적으로 치매전문마을을 조성해 지역사회가 함께 고민하고 해결해 나가자는 의견을 제시해 눈길을 끌었고, 민간복지 활성화를 위한 복지타운 조성 필요성도 제시됐다.

또한, 복지 혜택 수혜자들에 꼭 맞는 맞춤형 복지의 필요성과 함께 자활기금을 활성화시킬 수 있는 조례 제정도 조속히 마련됐으면 한다는 바람도 나왔다.

이어 요양보호사와 사회복지사 등 최일선 복지 현장 종사자들의 처우를 개선해야 한다는 데에 공감했으며, 공공-민간 사회복지사 간 활발한 연계 협력이 이뤄졌으면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시는 이번 토론을 통해 제시된 다양한 의견을 적극 검토해 내년 상반기 중 마련될 공주형 복지 기준선 마련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정섭 시장은 “공주시정의 궁극적 목표는 한마디로 ‘복지사회’ 구현”이라고 강조하고, “토론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내년도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하는 한편, 공주의 사회복지정책이 제대로 마련되고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