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고속도로 화물차․대형차 안전에 팔 걷어
대전시, 고속도로 화물차․대형차 안전에 팔 걷어
  • 윤나영 기자
  • 승인 2019.11.15 2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 구, 한국교통안전공단, 검사정비조합 안전기준위반 합동단속 -
- 화물자동차 야간운행 추돌방지용 후부반사지 무상부착 캠페인도 -

대전시는 고속도로 대형 사고를 예방하고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오는 18일과 19일 고속도로 신탄진휴게소에 주․정차돼 있는 화물차와 대형자동차 등을 대상으로 안전기준 위반 불법자동차에 대한 대대적인 합동단속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시, 구, 한국교통안전공단, 대전검사정비사업조합과 합동으로 실시하는 이번 단속 의 대상은 번호판 가림, 불법튜닝 자동차, 등화장치 변경, 고속도로 화물차 후미 추돌 시 인명사고의 주요원인인 후부 안전판 불량, 후부 반사지 미 부착, 후미등 파손 화물차와 특수자동차 등이다.

*후부안전판 : 소형차가 화물차를 추돌할 경우 밑으로 들어가는 언더라이드(under-ride)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3.5톤이상 화물차에 의무설치

*후부반사지 : 야간에 뒤따르는 자동차의 전조등 빛을 반사하여 추돌사고를 예방하는 장치로 차량총중량 7.5톤이상 화물, 특수자동차에 의무설치

*후미등 : 야간에 주행하는 차량의 존재를 뒤차에 알리는 등화장치로 모든 차에 설치

단속에서 적발될 경우 불법 튜닝 차량은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 안전기준을 위반한 경우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 및 원상복구 명령 등을 받게 되며, 경미한 위반은 현장에서 계도 조치된다.

2018년 한국도로공사 통계에 따르면 고속도로 교통사고중 화물차 후미 추돌 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의 42%를 차지할 정도로 심각한 수준이다.

이에 대전시는 야간 화물자동차 추돌사고로 인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후부반사지 불량차량을 대상으로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제작한 후부반사지 무상부착 안전운전 캠페인도 병행 실시할 예정이다.

대전시 문용훈 교통건설국장은 “이번 단속과 캠페인을 계기로 고속도로 화물자동차 후미 추돌사고는 물론, 대형 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단속과 계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