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계룡대 파견 온 공군장교 '코로나19' 확진
대구서 계룡대 파견 온 공군장교 '코로나19' 확진
  • 이론경제
  • 승인 2020.02.21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어학병 시험문제 출제관…다른 출제위원 8명과 합숙 생활
- 동대구역 출발해 대전역·계룡역 거쳐가…계룡 일대 식당 5곳 이용
- 국군장병 휴가 · 외출 · 외박 · 면회 통제

육·해·공 3군 본부가 집결한 충남 계룡시 계룡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군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21일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계룡대 공군 기상단에 파견된 공군 A 중위가 이날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 중위는 지난 19일 늦은 저녁 고열, 오한, 근육통 증세를 보여 이튿날 오전 9시께 계룡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이날 0시 20분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는 군부대 요청을 받아들여 A 중위를 충남도 국가지정 치료 병상인 천안 단국대병원이 아닌 성남 국군 수도병원으로 이송했다.

A 중위는 어학병 시험문제 출제를 위해 지난 17일 대구에서 계룡대로 파견됐다.

기차를 타고 동대구역에서 출발한 A 중위는 17일 오후 대전역과 계룡역을 차례로 거쳐 부대로 들어갔다. 대전역에서 계룡역까지는 202번 시내버스를 이용했다.

충남도 관계자는 "역학 조사관이 조사한 내용을 토대로 오후에 확진자의 자세한 동선을 발표할 계획"이라며 "확진자가 처음 발생했기 때문에 '코로나19'가 확산하지 않도록 심각 단계에 준해 총력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