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웅진백제 보물길 열기 프로젝트’ 공모사업 선정
공주시, ‘웅진백제 보물길 열기 프로젝트’ 공모사업 선정
  • 이론경제신문
  • 승인 2019.11.07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총 사업비 8억 원 투입돼 옛 공주시외버스터미널 주변 환경 개선

공주시(시장 김정섭)가 충청남도에서 주관한 ‘2020 공공디자인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시에 따르면, 아름답고 쾌적한 도민의 생활공간 조성과 도내 공공디자인 수준 향상을 위해 15개 시・군을 대상으로 추진한 이번 공모에서 공주시의 ‘웅진백제 보물길 열기 프로젝트’ 공공디자인 사업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웅진백제 보물길 열기 프로젝트’는 신관동의 옛 공주시외버스터미널 중심으로 낙후된 주변 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그 동안 이 일대는 시외버스터미널 이전 후 관리가 제대로 안 돼 가로환경과 불법주정차로 인한 보행자의 안전이 위협받고 정비가 안된 수목 및 공공시설물로 도시 이미지를 훼손시킨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프로젝트 사업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수목정비와 조경용 화단블럭 설치 등 가로경관 개선 △버스 승강장 주변 방음벽 설치 등 담장정비 △보행육교 개선‧쌈지쉼터 조성 등 주변 환경 개선 등이다.

시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확보한 도비 2억 5천만 원과 시비 5억 5천만 원 등 총 사업비 8억 원을 투입해 내년까지 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윤석봉 도시정책과장은 “공주 진입시 처음 마주하게 되는 후진적인 가로경관 요소로 부정적인 도시이미지를 주었던 옛 터미널 주변 지역이 이번 사업을 통해 지역특색과 정체성이 고려된 가로경관 계획으로 도시이미지 향상 및 명품 공간으로 탈바꿈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