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대전-세종 통합 제안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세종 통합 제안
  • 이론경제
  • 승인 2020.07.23 2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역주도 뉴딜정책 성공과 국가균형발전 위해 공론화 필요성 역설
- 2025년까지 13조원 투입 등 100대 추진과제 담은 대전형 뉴딜정책 발표

허태정 대전시장이 23일 행정수도의 실질적 완성과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모델을 만들기 위한 대전과 세종의 통합을 제안하고 나섰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행정수도의 실질적 완성과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모델을 만들기 위한 대전과 세종의 통합을 제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행정수도의 실질적 완성과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모델을 만들기 위한 대전과 세종의 통합을 제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허 시장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갖고 “이미 공동생활권을 형성하고 있는 대전과 세종은 행정수도의 실질적 완성과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모델을 만들 수 있는 운명공동체”라며 “이를 위해 대전-세종의 통합에 대해 진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행정수도 완성의 당위성에 대한 정부와 국회의 움직임에 전적으로 공감하며,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을 다 할 것”이라며 “대전과 세종이 통합하면 인구 200만 이상의 광역도시로 행정수도의 기반이 되고 국가균형발전을 이끄는 중부권의 한 축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균형발전 뉴딜을 절호의 기회로 삼아 대전과 세종의 상생 협력에도 새로운 전기를 마련해야 한다”며 “앞으로 시민사회, 정치권 등과 다양한 의견을 충분히 숙의해 나가고, 필요한 연구와 논의를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허 시장은 정부의 한국판 뉴딜과 이를 통한 대한민국 대전환의 출발점에 대전이 있다는 점을 역설했다.

허 시장은 “한국판 뉴딜이 국가균형발전과 긴밀히 결합돼 있고, 그 중심에 지역이 있는 만큼 대전은 한국판 뉴딜의 시작이자 대한민국 대전환의 중심이 돼야 한다”며 “대전형 뉴딜의 시작을 통해 미래도시 대전을 향한 힘찬 첫걸음을 내딛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대전형 뉴딜 추진방향에 대해서는 “민선 7기 후반기 지향점으로 삼은 스마트 그린 도시 완성을 목표로 2025년까지 총 13조 원을 투자해 13만 여개의 일자리를 만들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겠다”며 “이를 위해 정부의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안전망 강화라는 3대 방향에 맞춰 기존 사업 53개를 재구성하고, 신규 사업 47개를 연계 발굴해 총 100대 과제를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허 시장은 특히, “대전의 과학기술 자원 집약도가 전국에서 가장 높고 대전의 정체성도 대한민국 디지털ㆍ그린 대전환 코드와 정확히 일치한다”며 “단언컨대 대전이 생긴 70년 이래 가장 큰 기회가 주어진 것”이라고 당위성과 의미를 강조했다.

허 시장은 이날 대전의 산업생태계 재편과 대덕특구 혁신을 골자로 한 디지털 뉴딜, 트램 중심의 친환경 교통체계와 탄소제로 도시, 친환경 도심 생태계 구축 등을 골자로 한 그린 뉴딜,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통한 일자리 확대와 고용유지 협약 확대, 디지털 인재 양성을 통한 일자리 안전망 강화 등을 설명했다.

그러나, 허시장의 이와 같은 제안에 대해 세종시는 부정적인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