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로운 에너지 전환’…충남형 발전 모델 구상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충남형 발전 모델 구상
  • 이론경제
  • 승인 2020.09.23 0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석탄화력 단계적 폐쇄 연구용역 2차 중간보고회…에너지 전환 선도모델 발굴

충남도는 22일 도청에서 도의원, 발전사,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정의로운 에너지전환 태스크포스(TF) 및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석탄화력 단계적 폐쇄 연구용역 제2차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이 연구용역은 석탄화력 폐쇄 후 지역 경제와 일자리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주민 주도형 대안 발전 모델을 마련하기 위해 올해 초부터 진행 중이다.

지난 6월 열린 제1차 중간보고회에서는 △발전사 및 협력업체 비정규직 노동자 대상 맞춤형 일자리 지원 △지역 산업구조의 다양화 방안 △석탄발전 입지지역의 환경복원 및 문화·관광자원 활용 방안 등이 논의됐다.

이번 2차 중간보고회에서는 1차 중간보고회 주요 쟁점사항을 되짚고, △시군별 발전방안 시나리오 마련을 위한 도민참여연구 진행상황 △정의로운 전환 정책토론회 논의 결과 △정의로운 전환 프로그램(안) 적용방안 및 접근 방법 △도와 한-EU 기후행동 공동연구 및 분야별 전문가 세미나 운영 계획 등을 논의했다.

김용찬 행정부지사는 “앞으로도 시군별 도민참여연구, 국내외 공동연구 및 분야별 전문가 세미나 등을 진행해 국내외 민관 거버넌스 채널을 넓혀나갈 것”이라며 “현장형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 대책 및 일자리 창출 제도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