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강경젓갈축제 취소' 결정…"ASF 차단 위해"
[논산시] '강경젓갈축제 취소' 결정…"ASF 차단 위해"
  • 이론경제신문
  • 승인 2019.10.08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축제추진위 긴급회의, "젓갈 판촉전 벌여 상인 피해 최소화할 것"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인해 국가가 비상이 걸린 가운데 충남 논산시가 ASF 유입 차단을 위해 2019 강경젓갈축제 취소를 결정했다.

강경젓갈축제추진위원회는 7일 제4차 긴급회의를 열고 현재 경기도 권역에 퍼지고 있는 ASF의 충청권 진입 차단을 위해 오는 16일부터 20일 개최 예정이었던 강경젓갈축제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결정은 최근 정부 차원에서 많은 인원이 이동하는 각종 축제 중단 권고와 함께 전국 최대 규모의 충청권 양돈 산업을 지켜내기 위한 고육책이다.

시는 추진위의 결정에 따라 인터넷과 택배를 이용한 젓갈 판매 강화로 김장철을 맞아 젓갈을 준비하는 주부들에게 편의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인근 지자체를 대상으로 적극적인 젓갈 판촉전을 벌여 상인의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우수한 품질과 맛을 자랑하는 대한민국 최고 명품강경젓갈을 적극 홍보하는 방안 역시 공동 모색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강경젓갈축제가 중단되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라면서도 “대한민국 양돈 산업을 뿌리째 흔들 수 있는 ASF 확산 차단을 위한 옳은 결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추진위 관계자 역시 “아쉬움이 많이 남지만 강경젓갈에 대한 자부심을 지키고 국가적 재난을 대비해 안전에 동참하는 옳은 길이라고 생각한다”며 “축제를 떠나 맛좋은 강경젓갈을 소비자에게 선보일 수 있도록 품질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