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대한민국 자율차 연구·개발 거점도시 만들 것”
[세종] “대한민국 자율차 연구·개발 거점도시 만들 것”
  • 김달중 취재본부장
  • 승인 2019.10.30 0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춘희 세종시장, 29일 자율주행 모빌리티 국제 컨퍼런스 참석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이 “규제하는 행정이 아닌 혁신의 길을 여는 행정으로 세종시를 대한민국 자율주행차 연구·개발 거점도시로 만들 겠다”고 말했다.

이춘희 시장은 29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자율주행 모빌리티 국제 컨퍼런스에서 이같이 말하고, 관련 기술의 상용화를 위한 적극적이고도 유연한 지원을 약속했다.

이 시장은 이날 환영사 서두에서 “3차 산업혁명과 달리 4차 산업혁명에서는 세계 모든 나라가 같은 출발점에 서 있다. 4차 산업혁명의 성패는 하고자하는 의지와 실행력에 달려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이 시장은 다른 차량의 간섭 없이 실증 가능한 비알티(BRT), 자율주행에 적합한 구조로 건설 가능한 신도시라는 점 외에도 시민의 적극적인 동참의지를 세종시의 강점으로 꼽았다.

이 시장은 “세종시는 비알티를 갖추고 있고 한창 건설 중인 도시라는 점에서 얼마든지 다양한 실험이 가능하다”며 “여기에 시민들도 동참 의지를 갖고 있기 때문에 자율주행 실증을 넘어 최초의 상용화도 앞장서서 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시장은 정책 결정과 집행, 환류 속도가 빠른 세종특별자치시의 단층제 구조와 자율주행실증 규제자율특구를 적극 활용해 빠른 시일 내 자율주행 실증도시로 만들어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세종시는 규제하는 행정이 아닌 기술개발과 혁신의 길을 여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앞으로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도시가 되도록 시민들과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열린 자율주행 모빌리티 국제 컨퍼런스는 자율차 관련 법·제도 주무부처인 국토부와 지역 혁신 성장동력으로 자율차 산업을 육성하는 세종시가 자율차 모빌리티 서비스를 도입하기 위해 마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