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천안지역 2곳에 "우한 전세기 철수 교민" 격리한다
[속보] 천안지역 2곳에 "우한 전세기 철수 교민" 격리한다
  • 김효열 취재본부장
  • 승인 2020.01.28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앙일보 단독보도, 장소두고 논란 일 것 전망도

정부가 "이르면 30일 전세기로 국내 송환하는 중국 우한 지역 교민과 유학생을 격리 수용할 곳으로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2곳을 검토 중인 것으로 28일 확인됐다"고 중앙일보가 보도했다. 또한 '구체적인 수용 방침에 관해서는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관계장관회의에서 확정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정부 관계자는 “교민을 귀국시킨 후 바로 귀가 조치하면 방역 대책에 구멍이 뚫릴 수 있다”며 “잠복기가 지날 때까지 일정 시설에서 공동 생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출처=중앙일보]
[출처=중앙일보]

정부가 격리 시설로 점찍은 2곳은 모두 국가 운영 시설이며, 우정공무원교육원은 우정사업본부 소속 공무원 교육을 위한 시설이다.

정부는 질병 관리 차원에서 한 곳에 수용하는 것을 검토했지만, 송환 교민 규모를 검토했을 때 단독 수용하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두 곳 모두 300명은 수용할 수 있지만 500명은 어렵다. 충북 오송에 있는 질병관리본부와 차로 40분 거리 내에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국내에는 전염병을 차단할 수 있는 대규모 국가격리 수용시설이 없으며, '정부 방침을 두고 ‘전세기 도착 후 이동 거리를 최소화하는 게 맞지 않는지’ ‘국가 전염병 발병 시 500명도 단독 수용할 공간이 없는지’ 등에 대한 논란이 불거질 전망'이라고 전망하면서, 정부 관계자의 인터뷰를 통해 “격리만 철저히 한다면 장소가 어딘지는 관계없다”고 전했다.

한편, 정부가 27일까지 전세기 탑승 신청을 받은 결과 탑승 의사를 밝힌 교민은 693명이다. 전세기에는 37.5도 이상 발열과 구토ㆍ기침ㆍ인후통ㆍ호흡 곤란 등 의심 증상자는 탑승할 수 없다. 중국 국적자 역시 중국 정부 방침에 따라 우리 국민의 가족이라도 탑승할 수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